Let Us be the Special Disciples (1)

Let Us be the Special Disciples (1)
Let Us be the Special Disciples (1)

Jn 20:1-10

When we look at the entire book of John, the word “disciple” appears twenty times. Of those, “beloved disciple” appears five times and “the other disciple” appears seven times. The disciple that was called “beloved disciple” and “the other disciple” was John. Thus, John was the “special disciple” who received special love from Jesus. Let us look at John’s family and progression of faith to learn how he was able to become the “special disciple.”

I. John’s family and the faith of his mother.
John was the son of Zebedee and the brother of James. He was a fisherman of Galilee lake (Mt 4:21-22) and his father was wealthy enough to own boats and hire labor. His mother, Salome (Mt2 7:56, Mk 15:40), had great faith who was able to understand the heart of Jesus and his Word. Behind Jesus’ special love for John was the prayers and efforts of John’s mother Salome.
Salome, the mother of John, was one of the women who saw Jesus through his suffering to the end, and went to see Jesus’ tomb in the morning of his resurrection (Mk 16:1). Also, she asked Jesus to sit her sons James and John on his left and right side in his kingdom (Mt 20:20-23). This was not simply out of human desire, but from the understanding through hearing the Word and asking to achieve what will happen in the future.
In the entire bible, we cannot find another believer like John’s mother Salome, who bravely and clearly asked for things to achieve her goal that she realized. The faith and power of prayer of this mother was part of what made John special.

II. John was distinguished from the other eleven disciples as “the other disciple”.
John was disciple of Jesus just like the eleven other disciples, but as a special disciple who was different from others, he was able to understand the heart of Jesus and thus, received special love from Jesus. Here, ‘different’ is not referred to by nature, but by superiority. He was a disciple like the rest of them, but he was different in that he was their leader. In general, it seems like Peter is the leader of the disciples. However, looking at the bible carefully, we can see that John is the special disciple who was more superior than Peter. This is the same principle as how Joseph, the eleventh son, became the true first born even though Reuben was the physical first born among the twelve sons of Jacob.
In John 14:16, “another counselor” is the same as holy spirit in its nature, but different in its role. The Counselor holy spirit tells the future, acts as mediator, and is with us all the time. It is different from other holy spirits in its role.
On the other hand, “different spirit, different Jesus, different gospel” in 2 Cor 11:4 is different in nature and they are not disciples of Jesus at all. They do not know how to understand the heart of God and are outside God’s interest. They think they are good believers but they will be judged by God, who says to them, “I do not know who you are” (Mt7:21, Mk1:19).

3. John received the nickname of Boanerges.
John was a disciple of Jesus just as the other eleven. However, there were many differences. As for his personality,
(1) he was easily angered
(2) he was alienating
(3) had lack of tolerance
(4) he easily regrets
(5) was full of greed.
Lk 9:51, 56 says that because people did not welcome his people, John asked Jesus if they should call fire down from heaven and destroy them. However, after he came to Jesus and received his grace, just like his nickname “Boanerges” (son of thunder, Mk 3:17), he quickly repented and with burning passion, believed in Jesus. Furthermore, when it came to understanding the Word, unlike the other disciples he understood instantly like lightening. Jesus said he will work through John, which will astonish the world.
Likewise, with the grace of Jesus, John’s original personality changed to be able one that can receive the name of “beloved disciple” and “the other disciple.” He understood the will of Jesus from his heart and stood on the blessed place of always understanding his heart.

Conclusion:
As we saw today, John was hot tempered and lacked tolerance. However, after he received grace he repented completely and became a disciple who passionately loved Jesus, was able to understand Jesus’ heart always, and became his comforter. After Jesus died on the cross, he even took care of Jesus’ mother as his own. Likewise, we must follow after John’s faith and receive the love of Jesus to become the “special disciple.”

특별한 제자가 되자 (1)

요 20:1-10

요한복음 전체를 볼 때 ‘제자’라는 말이 20번 나오는데 그 중에 ‘사랑하는 제자’란 말이 다섯 번, ‘다른 제자’란 말이 일곱 번 나옵니다. 이처럼 ‘제자’라는 명칭이 많이 사용되지만, 특별히 ‘사랑하는 제자’, ‘다른 제자’란 호칭을 받게 된 제자는 ‘요한’입니다. 그러므로 요한은 다른 11제자와는 달리 주님으로부터 각별한 사랑을 받는 특별한 제자가 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서 요한이 이처럼 특별한 제자가 될 수 있었는지, 그의 가정환경과 신앙의 변화 과정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1. 요한의 가정환경과 어머니의 신앙.
요한은 세베대의 아들이며 야고보의 형제로서, 갈릴리 호수에서 고기를 잡는 어부 출신이었습니다(마 4:21-22). 그의 아버지는 배를 소유하고 사람들을 부릴 정도로 부자였으며, 어머니 살로메(마 27:56, 막 15:40)는 신실한 믿음을 소유한 자로, 요한이 주의 마음을 헤아리고 말씀을 깨달으므로 남다른 은총을 받게 된 이면에는 요한의 어머니 살로메의 신앙과 기도의 공로가 컸습니다.
요한의 어머니인 살로메는 예수님의 수난을 끝까지 지켜봤던 여인들 중 하나였으며, 부활하신 날 아침 일찍이 무덤을 찾아가기도 했습니다(막 16:1). 또한 예수님한테, 자기의 두 아들인 야고보와 요한을 하나님의 나라에서 주의 좌편과 우편에 앉게 명하여 달라고 요청하기도 하였습니다(마 20:20-23). 이는 단순한 인간적인 욕심의 발로가 아니라, 무엇인가 기도하면서, 말씀을 듣는 가운데 깨달음을 받아 하나님 앞에 앞날에 이루어질 성취, 목적의 달성을 위해 간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신구약 전체를 보아도 요한의 어머니 살로메처럼 담대하게 자신이 깨달은 바의 성취를 위해서, 또는 자신이 달성하기 원하는 목적을 분명하고도 담대하게 요청한 성도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러한 어머니의 신앙과 기도의 능력이 요한을 특별한 제자로 만드는 원인이 되기도 했습니다.

2. 요한은 11제자와 구별되는 ‘다른 제자’였습니다.
요한은 나머지 11제자와 같이 주님의 제자였지만, 그들과는 다른 특별한 제자로서, 예수님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았고 예수님으로부터 각별한 사랑을 받았던 제자였습니다.
여기서 ‘다르다’는 말은 ‘이질적으로 다른 것이 아니라 동질적이면서 우위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즉 주님의 제자라는 점에서는 동질이지만, 열두 제자 중 가장 우두머리로서 다르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일반적으로 베드로가 주님의 가장 수제자로서 우두머리인 것 같지만, 성경을 자세히 볼 때 요한이 베드로보다 더 우위에 있는 특별한 제자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구약에서 야곱의 열두 아들 중 표면적으로는 첫째 아들인 르우벤이 장자가 되어야 하지만, 11번째 아들인 요셉이 실질적인 장자였던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요 14:16의 ‘다른 보혜사’란 말도 이와 같아, ‘성령’이라는 면에서는 동질(same)이지만 딴(the other) 성령과는 그 역할이 다르다(different)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보혜사 성령은 장래 일을 말해 주고, 대언자와 중보자 역할을 해 주며, 우리와 늘 함께해 주는 성령으로, 역할적인 측면에서는 딴 성령과 다릅니다.
반면에 고후 11:4에 나오는 “다른 영, 다른 예수, 다른 복음”은 이질적으로 다른(different) 것으로서 주님의 제자 같지만 전혀 딴판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마음도 헤아릴 줄 모르고 하나님의 관심 밖에 있는 자들로서, 자기들 스스로 믿는 줄 알고 열심히 하는 줄로 착각하지만 결국에는 “나는 너 모른다” 하시는 심판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마7:21, 막1:19).

3. 요한은 ‘보아너게’라는 별명을 받았습니다.
요한은 제자인 점에서는 나머지 11제자와 같았지만, 다른 점이 많이 있었습니다. 먼저 성정(性情)적으로
1)노하기를 잘 하고,
2) 배타적이고,
3) 관용이 부족하고,
4) 후회를 잘 하고,
5) 욕심이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눅 9:51,56에 보면, 자기의 일행을 영접하지 않았다고 불을 내려서 동네를 다 태워 버리자고 할 정도로 과격한 성정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 앞에 나아와 은혜를 받은 후로는, ‘보아너게'(우뢰의 아들, 막 3:17)라는 별명처럼 순간으로 회개하고 어느 제자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주님을 믿었던 제자였습니다.
또한 말씀을 깨닫는 데 있어서도 다른 제자와는 달리, 번갯불같이 순간으로 깨달으므로, 예수님께서는 이 요한을 통해 세계가 깜짝 놀랄 수밖에 없는 일을 하시겠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요한은 예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본래의 성격이 변하여 ‘사랑하는 제자’, ‘다른 제자’라는 은혜와 사랑의 이름을 받게 되었으며, 예수님의 가슴속에 있는 하나님의 원하시는 뜻을 헤아렸고 예수님의 마음을 늘 알아차리는 축복된 자리에 서게 되었습니다.

결론:
이처럼 요한은 은혜 받기 전에는 과격하고 관용이 부족한 사람이었지만, 은혜 받은 후로는 철저하게 회개하고 뜨겁게 주님을 사랑하는 제자가 됨으로써 늘 주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주님의 위로자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후에는 그 모친을 맡아 자기 어머니처럼 섬기기까지 했습니다. 그런 것처럼 우리들도 이러한 요한의 신앙을 본받아 주님의 사랑을 받는 ‘특별한 제자’가 되시기를 바랍니다.